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학교 장애인식개선교육 내실화 논의

경기도 위탁연구기관인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임원진과의 간담회 개최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18:46]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학교 장애인식개선교육 내실화 논의

경기도 위탁연구기관인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임원진과의 간담회 개최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3/18 [18:46]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황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4)이 지난 16일 교육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임원진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재 경기도비 지원으로 추진 중인 효과적인 장애인식개선교육을 위한 강의 지원 연구에 대한 지원 방안 및 내실 있는 학교 장애인식개선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학교 장애인식개선교육 내실화 논의  © 경기도의회

 

이 자리에서 한은정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사무처장은 장애인복지법은 장애인고용촉진과 함께 장애인인식개선교육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차별예방 및 사회적 인식개선을 유도하고 있지만 정작 교육의 효과가 가장 큰 학교에서의 장애인식개선교육은 적극 추진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고 말하고, “학교에서도 많은 교육과정에 쫒기다 보니 의무시간 이수에 급급하겠지만 법과 조례가 왜 의무시간을 권장했는지 고민해 보아야 한다,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장애에 대해 진정 함께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실질적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춘봉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수원지부장은 교육의 효과가 가장 큰 저학년 학생들은 중증장애인을 단순 접촉하는 것만으로도 장애인식개선에 큰 도움이 되고, 그 기억은 평생을 간직하게 된다고 말하고, “지금 우리 사회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에서 한 걸음씩 변화하고 있지만 학교의 변화가 가장 더딘 것 같다, “학교에서의 장애인식개선교육이 최소한 의무시간 만큼은 단순히 동영상 시청이나 대규모 강의가 아닌 제대로 체계적으로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대호 의원은 우선 학교에서의 장애인식개선교육 실태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장애인식개선교육이 단순한 시수 채우기가 아닌 실질적 교육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서와 협의하겠다고 말하고, “학교가 장애인식개선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적극행정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