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일본정부는 부당한 한국인 입국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자료]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주간논평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20:02]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일본정부는 부당한 한국인 입국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자료]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주간논평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3/10 [20:02]

 

▲ 참석 : 정윤경 수석, 김강식, 조성환 대변인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은 며칠 전 한 많은 인생을 마치신 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명복을 빌며, 일본정부가 자신들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진솔한 사과와합당한 보상을 조속히 시행하여 생존자들의 한을 풀어줄 것을 촉구하며 금번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일본정부의 부당한 입국규제조치에 대해 심한 유감과 우려를표명한다.

 

일본정부는 지난 5일 한국인에 대한 비자면제 중단, 14일 격리 등 입국 규제 강화 조치를발표했다. 코로나 19 확산 금지를 빌미로 시행된 이 조치로 한국인의 일본 입국이 사실상 차단되었다. 통상 이런 조치는 사전 협의와 양해를 거쳐야 함에도 불구하고 합당한절차 없이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심각한 외교적 결례다.

 

코로나 19 사태 발생초기부터 우리 정부는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조치에 전력을 다하면서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왔다. 매일 15천 건이 넘는 검사를 실시해서 감염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 경로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자 했다.

 

이런 탓에 확진자 수가 많아 보이지만,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은 0.7%에 불과해 이태리의5%, 미국의 4.1%, 중국의 3.9%에 비해 현저히낮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는 대한민국의 의료체계와 의료서비스 수준이 높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며,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물론 많은 외신들도 이를 높이 평가하고있다.

 

이에 비해 일본의 누적 검사 건수는 12천 건으로 한국의 하루치에 불과하다. 검사건수가늘어날수록 확진자수가급증할 우려가 크다. 국내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고자 외교적분쟁을도발한 일본정부의 이번 조치가 실효성 없는 이유다.

 

적을 가리지 않고 국경을 넘나드는바이러스 감염증과 싸우기 위해서는 국가 간 협력이필수적이다. 고립을 자초하는 일본정부의 입국규제 조치는 한국국민 뿐 아니라 일본국민을위해서도 즉각 철회되어야한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매일 코로나 19 비상대책단 회의를 열어 경기도의 대응상황을점검하고 있고, 어제는 특별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돕기 위해 도의원들과 사무처 공무원들이 뜻을 모아 모금한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위기상황에서도 민주적 투명성을 지켜내고 있는 정부, 헌신적인 노력을 다 하고 있는 방역관계자와 의료진은 물론, 연대를 바탕으로 사태극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고 있는 위대한 국민들의 역량을 굳건히 믿는다. 일상이 무너지는 고통과 불편함 속에서도경기도민들은 서로를 배려하면서 지금까지 잘 대응해왔. 최근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되는조짐을보이고 있어 머지않아 이번 사태를 극복할 것이라 믿고, 할 수 있는 모든 일에 최선을다할 것이다

2020310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