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도내 하천 동물플랑크톤 서식 현황 조사결과 발표

2년에 걸쳐 임진강수계, 한강수계, 북한강수계 등 도내 하천 12곳 대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22:49]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도내 하천 동물플랑크톤 서식 현황 조사결과 발표

2년에 걸쳐 임진강수계, 한강수계, 북한강수계 등 도내 하천 12곳 대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3/02 [22:49]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은 2018년부터 작년까지 도내 하천 12곳을 대상으로 한 동물플랑크톤 서식 현황 조사결과를 2일 발표했다.

이는 수생태계 먹이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동물플랑크톤에 대한 연구를 통해 도내 물 환경 건강성 연구에 활용하기 위해서다.

임진강수계, 한강수계, 북한강수계의 하천 12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충류 23, 지각류 9, 요각류 3종의 동물플랑크톤이 서식 중이었다.

임진강은 다른 하천에 비해 개체 수와 종 수가 모두 많았고, 치어의 주요 먹이인 물벼룩 종이 많아 물고기 먹이망이 안정적이었다.

신천은 특정 종의 개체 수 점유율이 높아 지속적인 수질 관리가 필요한 곳으로 조사됐다.

가평천과 조종천은 빠른 유속으로 인해 수질이 양호함에도 불구하고 개체 수와 종 수가 비교적 적었다.

공릉천은 서식종 수가, 문산천은 개체 수가 제일 많았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현황 조사가 도내 수생태계 건강성 연구에 적극 활용되어 하천 수질 개선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동물플랑크톤(Asplanchna)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 동물플랑크톤(Brachionus)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 동물플랑크톤(Nauplius)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 동물플랑크톤(Polyarthra)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