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항산화활성과 풍미가 증진된 버섯차 제조방법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버섯의 항산화활성과 풍미를 증진시키는 버섯차 제조방법 기술이전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3/01 [23:43]

경기도농업기술원, 항산화활성과 풍미가 증진된 버섯차 제조방법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버섯의 항산화활성과 풍미를 증진시키는 버섯차 제조방법 기술이전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3/01 [23:43]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버섯의 항산화활성과 풍미를 증진시키는 버섯차 제조기술을 지난달 27다미소(대표 문휘)와 솔룸바이오텍(대표 박순애)에 기술 이전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농업기술원, 항산화활성과 풍미가 증진된 버섯차 제조방법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 경기도농업기술원

 

버섯은 베타글루칸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증강 효과가 있으며 그 종류에 따라 항염증활성, 항당뇨활성 등 다양한 기능성을 갖는 건강식품이다. 버섯의 이용성을 확대하기 위해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버섯차 가공연구를 시작해 항산화물질과 향미성분의 용출이 잘되도록 하는 가공기술을 개발,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개발된 기술은 전처리과정을 거쳐 버섯차를 제조하는 기술로 단순 건조하여 제조하는 기존 방법과 비교했을 때 용출되는 항산화물질이 약 1.5~4, 아미노산 등의 영양성분이 약 2배 이상 증가하는 특징이 있다.

 

 

▲ 경기도농업기술원, 항산화활성과 풍미가 증진된 버섯차 제조방법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 경기도농업기술원

 

정구현 버섯연구소장은 우리원에서 개발한 버섯차 제조기술의 산업화로 버섯차가 일상화되기를 기대한다라며, “버섯 소비가 촉진되고 국내 버섯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농업기술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