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맥류 월동 후 생육재생에 따른 포장관리 당부

맥류 생육재생에 따른 안정생산을 위한 포장관리 요령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9:26]

경기도농업기술원, 맥류 월동 후 생육재생에 따른 포장관리 당부

맥류 생육재생에 따른 안정생산을 위한 포장관리 요령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2/27 [19:26]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본격적인 해빙기가 다가옴에 따라 맥류 생육재생기(월동 후 생육이 다시 시작하는 시기)에 맞추어 철저한 포장관리를 당부하였다.

먼저, 포장 배수 관리를 위해서 답리작 포장과 같이 배수가 불량하거나 과습한 포장은 배수로를 정비하여 포장에 고인 물이 잘 빠지도록 유도하고, 작물 상태를 파악하여 습해 피해로 누렇게 변한 작물이 있으면 요소 2%(요소 400g/20L, 살포량 100L/10a)2~3회 시비하여 회복을 유도해야 한다.

또한, 봄철 서릿발 피해 예방을 위하여 진압을 실시하는데, 진압작업은 식물체가 토양에 잘 고정되고 이삭패기도 고르게 해주며, 봄 가뭄에 수분증발 억제효과도 있으므로 해빙기 이후 실시하는게 좋다.

웃거름은 생육재생기 이후 10일 전후로 주고 시비량은 질소기준 4.7kg/10a1~2회에 걸쳐 나눠 줘야 한다.

이외에 전년도 파종기에 잦은 강우와 습해에 따라 파종을 미룬 지역은 오는 3월 초까지 봄파종 적합 품종인 흰찰’, ‘재안찰등 춘파성이 강한 품종으로 파종이 가능하고 파종량은 가을 파종 대비 25% 증수한 20~25kg/10a로 파종하는 것이 좋다. 이때, 지나친 거름은 쓰러짐 피해가 우려되므로 적절한 양 [9.4(N)-7.5(P)-4.0(K), 10a기준]을 시비할 수 있도록 주의해야 한다.

농업기술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겨울은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많아 토양이 과습하고 생육재생이 빠른 것으로 예상된다.”맥류 안정생산을 위하여 봄철 맥류 포장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농업기술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