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이명박 항소심에서 징역 17년형 선고받고 재수감

벌금 130억 원, 추징금 57억 8천만 원도 선고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3 [17:43]

뉴욕타임스, 이명박 항소심에서 징역 17년형 선고받고 재수감

벌금 130억 원, 추징금 57억 8천만 원도 선고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2/23 [17:43]

 

 
뉴욕타임스, 이명박 항소심에서 징역 17년형 선고받고 재수감
-벌금 130억 원, 추징금 57억 8천만 원도 선고
-박근혜도 부패 스캔들 혐의로 수십 년의 징역형 살고 있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패 혐의로 재수감된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 19일 자 기사가 JNC TV 외신 브리핑에서 소개되었다. 뉴욕타임스는 AP 통신을 받아 전문 보도했다.  

기사는 삼성과 다른 회사로부터 수십억 원의 뇌물 수수, 국정원 특활비 불법 수수, 자신이 소유한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에서 300억 횡령, 그리고 기타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석으로 석방된지 약 1년이 지나 항소심에서 17년 형을 받아 재수감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서울고등법원이 이명박이 대통령 후보자였을 때 그리고 대통령 재임 기간에 있었던 혐의에 대해서 130억 원의 벌금과 추징금 57억 8천만 원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그동안의 재판 과정도 간략히 보도했다.

2018년 10월 1심에서 뇌물, 횡령, 기타 혐의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은 이명박은 혐의를 부인하며 고등법원에 항소했고, 2019년 3월에는 자택 구금과 비슷한 엄격한 감시 조건하에서 보석금 10억 원으로 석방되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2017년 탄핵으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이명박의 후임 박근혜 또한 별도의 부패 스캔들 혐의로 수십 년의 징역형을 살고 있다고 전하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뉴욕타임스 기사 바로 가기 ->  http://bit.ly/2Pinwsv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뉴욕타임스, 이명박 항소심에서 징역 17년형 선고받고 재수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