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지난해 온실가스 예상 배출량보다 4만여t 감축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 임시 산정, 25만 7000여 t 배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5:30]

수원시, 지난해 온실가스 예상 배출량보다 4만여t 감축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 임시 산정, 25만 7000여 t 배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2/20 [15:30]

 

수원시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예상 배출량보다 약 4만 톤 적을 것으로 보인다.

 

▲ 지난 18일 열린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분기별 실적 점검 보고회’  © 수원시

 

수원시가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임시 산정한 결과, 총배출량은 257000여 톤으로 예상했던 배출량(296950)보다 약 4만 톤 적었다. 정확한 산정 결과는 5월 말 발표된다.

 

특히 하반기(7~12) 배출량은 상반기(14600여 톤)보다 약 17% 감소한 116600여 톤이었다.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으로 온실가스 배출권매입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2차 계획 기간(2018~2020)’에 온실가스 배출관 매입 비용으로 25~3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배출량 감축으로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감축량 4만여 톤에 배출권 거래가(톤당 39400)를 적용하면 비용을 15억 원가량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는 정부가 지방자치단체, 기업 등에 3년간 배출할 수 있는 온실가스 허용량을 정해 주고 그 범위 내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도록 하는 제도다. 2015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권은 주식처럼 사고팔 수 있으며, 거래제도에 따라 지자체가 배출권을 추가로 매입할 때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수원시는 공공하수처리장, 자원회수시설, 음식물 사료화·퇴비화 시설, 자원순환센터, 위생처리장, 광교·파장정수장, 서호생태수자원센터 등 9개 폐기물 처리시설이 배출권 거래제 대상 시설이다.

 

수원시는 생활폐기물을 감량하고, 폐기물 처리시설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효과를 봤다.

 

쓰레기 샘플링(분리배출 여부 점검) ‘아이스팩 수거·활용 사업’, 1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등으로 생활폐기물을 줄였다.

 

또 배출량이 높은 퇴비화 시설 가동은 최소화하고, 음식물사료화시설 가동은 높이는 등 시설별로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했다. 지난해 하반기 전력 사용량은 상반기보다 4.7% 줄었다.

 

수원시는 지난 18일 시청 제2부시장 집무실에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분기별 실적 점검 보고회를 열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일상에서 생활폐기물과 하수 발생량 등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쓰레기 분리배출이 취약한 지역에서 쓰레기 분리배출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등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수원시, 지난해 온실가스 예상 배출량보다 4만여t 감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