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찾는 경기지역화폐” 올해 8천억 발행‥전년대비 61%↑

경기지역화폐, 올해 8천억 원 발행‥지난해 당초 발행 목표 4,961억 원 대비 61% 상향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6:45]

“너도나도 찾는 경기지역화폐” 올해 8천억 발행‥전년대비 61%↑

경기지역화폐, 올해 8천억 원 발행‥지난해 당초 발행 목표 4,961억 원 대비 61% 상향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2/18 [16:45]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골목경제 핵심 정책인 경기지역화폐가 성황리에 보급중인 가운데, 경기도가 올해 총 8,000억 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경기지역화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4월부터 발행을 시작한 일종의 대안화폐로, 올해 발행 규모는 정책발행 2,877억 원과 일반발행 5,123억 원 등 총 8,000억 원이다.

이는 2019년도 발행목표 4,961억 원에서 61% 상향한 규모로, 지난 한해 지역화폐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도와 구매율을 반영한 결정이다.

도는 지난 한 해 당초 목표의 113%에 달하는 총 5,612억 원의 지역화폐를 발행했다. 이중83%가 일반음식점, 슈퍼마켓 등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소비돼 영세 소상공인의 매출 증진이라는 목적달성에 기여한바 있다.

더욱이 도민이 직접 구매해 사용하는 일반발행의 경우목표액 1,379억 원에 약 2.4배에 달하는 3,332억 원을 발행, 입소문 등을 통해 자발적으로 구매하는빈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최근에는 설 명절을 맞아 10% 특별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개최, 1월 한 달 만에 무려 1,000억 원이 팔리며 그 위상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 같은 호응은 지난해 11월 경기도가 실시한 경기지역화폐 도입성과조사에서도 나타났다. 실제, 일반도민의 68%, 지역화폐 가맹점주의 63%가 지역화폐 정책에 대해 잘했다고 평가하고, 응답자의 과반(도민 63%, 가맹점주 51%) 이상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기 때문이다.

도는 올해 지역화폐의 성공적 확대발행을 위해 신규 정책수당 지속 발굴 모바일 간편결제 확대맞춤형 홍보 및 활성화 지원 명절 등 10%할인 특별이벤트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청년기본소득, 산후조리비 지원 등 기존 정책수당의 신청·사용을 독려하고, 파급효과가 큰 신규 정책수당 발굴을 적극 지원한다. 또한 생활패턴의 변화를 고려해 모바일 간편결제 방식을 확대하고, 우수가맹점 확대와 전문마케터 운영 등 각종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명절 10%할인 이벤트, 지역화폐 관련 특별행사 개최, 홍보 매체 및 방식 다각화 등을 통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을 유도하기로 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침체된 골목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시군과 협조해 한시적으로 10% 특별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 골목상권 내 소비를 유도해 영세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우리 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경기지역화폐를 매개로 한 소비 활성화에 적극 힘쓸 것이라며 지난해 도민들의 성원에 부응해 올해에도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