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표준지공시지가 결정‧공시 이의신청 접수

3333필지 대상 3월13일까지…개별공시지가 산정기준 활용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5:16]

용인시, 표준지공시지가 결정‧공시 이의신청 접수

3333필지 대상 3월13일까지…개별공시지가 산정기준 활용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2/13 [15:16]

 

용인시는 13일 국토교통부가 결정·공시하는 올해 시내 표준지 3333필지의 공시지가에 대한 이의신청을 오는 313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서면서 용인시내에서 가장 높은 표준지공시지가 상승률을 기록한 원삼면 일대  © 용인시

 

표준지공시지가는 매년 국토교통부 장관이 조사평가해 공시하는데 개별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될 뿐 아니라 일반적인 토지거래의 지표로 활용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올해 용인시내 표준지공시지가는 정부의 부동산 가격 현실화 정책에 따라 평균 5.66% 상승했다. 이 표준지공시지가 상승률은 전국 평균인 6.33%나 경기도 평균인 5.79%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원삼면은 평균 13.62%, 인근 백암면은 11.76%가 올라 전국 평균을 훨씬 상회하며 대조를 이뤘다.

 

구별 상승률 평균은 처인구가 전국 평균을 약간 밑도는 6.11%였고, 기흥구(5.26%)나 수지구(5.87%)는 이보다 낮았다.

 

시내 표준지 가운데 단위면적당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수지구 죽전동 1285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자리로 670만원이며, 가장 싼 곳은 처인구 백암면 석천리 산63-2 임야로 4200원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내용의 지역별 올해 표준지공시지가는 정부의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 등을 통해 열람할 수 있다.

 

이 표준지공시지가에 이의가 있으면 국토교통부 부동산평가과로 서면이나 팩스,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를 통해 제기하면 된다. 용인시청 토지정보과나 각 구청 민원지적과 지가관리팀을 방문해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도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의신청이 들어오면 공시자료와 제출된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검증한 뒤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410일 확정공시할 예정이다.

 

시 전역 266629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는 오는 529일 결정공시된다. 시는 이를 위해 표준지공시지가 확정 후 개별공시지가를 조사산정하고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토지소유주 의견 수렴, 용인시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용인시, 표준지공시지가 결정‧공시 이의신청 접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