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119 구급대, 지난해 전국 평균보다 21%나 더 뛰었다

북부소방재난본부, 2019년도 경기북부 구급활동 분석결과 발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1:47]

경기북부 119 구급대, 지난해 전국 평균보다 21%나 더 뛰었다

북부소방재난본부, 2019년도 경기북부 구급활동 분석결과 발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2/13 [01:47]

 

경기북부 119구급대가 지난 2019년 한해 전국 평균보다 21%나 더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급대에 이송된 질병 환자들 중 고혈압이나 당뇨 병력을 가지고 응급증상이 나타난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 경기북부 119 구급대, 지난해 전국 평균보다 21%나 더 뛰었다  ©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지난 11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2019년도 경기북부 구급활동 분석 결과를 분석하면, 지난해 구급출동 건수는 전국 평균 154,197건을 훌쩍 넘는 186,563, 이송건수는 121,443, 이송인원은 123,940명이다.

이를 하루 기준으로 살펴보면, 날마다 511번 출동해 340명의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250초마다 한번 씩 출동했다.

세부 요인을 살펴보면, 질병 환자로 인한 이송이 77,490건으로 전체의 63.8%를 차지했고, 사고부상 27,690, 교통사고 12,997건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중 질병 환자는 고혈압 환자가 37,561건으로 전체 환자 수 중 가장 많은 21.3%였으며, 당뇨는 21794건으로 12.3%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고혈압은 지난해 보다 16%가 당뇨는 30.8%가 각각 증가했다.

연령대별 구급활동을 살펴보면 4060대가 43%, 70대 이상은 29.2%를 각각 차지했다. 가장 많이 이송된 연령대는 총 2811건으로 16.8%를 차지한 50대였다.

5분 이내 현장 도착률은 54,442건으로 43.7%를 차지하며, 전년도 39,561건에 비해 37.6% 증가한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뿐만 아니라 심장이 멈춘 1,795명 중 203명이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생했다.

다만 구급차 출동 시 타 관내에서 원거리 출동이 발생하는 경우 도착시간이 지연되는 점은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는 구급차 보강, 중증환자에 대한 특별 구급대 운용, 펌뷸런스(pumbulance) 운영 강화 등의 대책을 통해 개선할 계획이다.

북부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최근 신종 코로나 사태로 구급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소중한 생명을 구한다는 생각으로 임무를 묵묵히 수행하고 있다앞으로도 구급활동의 품질을 높이고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