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식생활 안전 지키는 ‘식품안전지킴이 사업’, 작년에도 제 역할 충실히 해내

도내 유해식품 근절을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직접 수거부터 검사까지 진행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1:40]

경기도민 식생활 안전 지키는 ‘식품안전지킴이 사업’, 작년에도 제 역할 충실히 해내

도내 유해식품 근절을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직접 수거부터 검사까지 진행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2/13 [01:40]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윤미혜)은 연구원의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이 작년에도 도민 관심도가 높은 식품의 기획 검사를 통해 식생활 안전 지킴이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고 12일 밝혔다.

 

▲ 식품안전지킴이 시료 수거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은 유해식품 근절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직접 수거부터 검사까지 진행하는 사업으로, 도민 소비 취향을 반영하여 부적합 우려식품 위생 취약지역 유통식품 인터넷 유통식품 언론보도 식품 등에 대한 선제적 수거·검사를 실시한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은 ‘2019년 식품안전지킴이 사업기간 동안 도민 소비와 밀접한 식품 572건과 식품용 기구, 용기·포장 등 51건을 선제적으로 수거하여 안전성을 검사하였다.

이 결과 7건의 안전 부적합 식품을 적발하여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통보해 도민들에게 알리고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회수·폐기 등 후속 조치를 했다.

부적합 식품 7건은 카페인 기준치 초과 커피 3전화당 기준치 미달, 자당 기준치 초과 벌꿀 1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 기준치 초과 벌꿀 1내용량 기준치 미달 과채주스 1총산 기준치 미달 수제사과식초 1건으로 조사되었다.

식품 내 표백제, 수입 수산물 통조림 제품 내 방사성 물질, 한약 및 식품 원재료로 공통 사용되는 농산물, 식품용 용기·포장 제품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는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을 통해 도민의 안전한 식탁과 건강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유통 식품의 안전성 확립을 위한 검사 강화로 먹거리의 안전성이 확보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적합 내역

번호

검체명

부적합 항목

 

항목

기준

결과

비고

1

아메리카노 헤이즐넛

카페인

120%미만

131

 

2

아메리카노 리얼블랙

카페인

120%미만

129

 

3

커피빈 카페라떼

카페인

120%미만

134

 

4

잡화벌꿀

전화당, 자당

60%이상, 7%미만

52.4%, 17.7%

 

5

천연벌꿀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

80.0 mg/kg이하

322.3 mg/kg

 

6

가평운악산포도즙

내용량

95.5%

92.7%

 

7

수제사과식초

총산

4.0~20.0%(w/)

2.9%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기도민 식생활 안전 지키는 ‘식품안전지킴이 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