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모든 어린이집, 2월 3~9일 임시 휴원

3일부터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운영 중단, 시민 모이는 행사는 전면 취소 권고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02 [21:22]

수원시 모든 어린이집, 2월 3~9일 임시 휴원

3일부터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운영 중단, 시민 모이는 행사는 전면 취소 권고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2/02 [21:2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수원시가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한다.

 

▲ 2일, 팔달구보건소 직원들이 고등동 일원을 방역하고 있다.     © 수원시

 

2일 오전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역학조사관과 함께 확진환자의 동선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시민들에게 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라이동 경로가 파악 되는 대로 지역 주민들과 정보를 공유하며 방역 소독을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위기 경보단계 중 가장 높은 수준인 심각단계에 준하는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들의 안전을 위해 관내 모든 어린이집(1061개소)3일부터 9일까지 임시 휴원 명령을 내렸다. 감염증 확산 추이를 보고, 휴원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단 불가피하게 아이를 돌볼 수 없는 가정의 영유아는 해당 어린이집에서 당번 교사가 돌본다. 휴원 명령 기간에는 출석인정특례를 적용해 보육료를 지원한다.

 

모든 동의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도 3일부터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시민이 모이는 행사는 3일부터 전면 취소하도록 권고했다. 3~6일 장안·권선·팔달구청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 열린 대화는 취소했다.

 

또 수원시, 산하기관, 협력기관의 모든 시설은 최소한의 기능만 유지하도록 하고, 교육·강의 등 집합 프로그램은 잠정 중단한다.

 

수원시는 15번째 확진환자의 거주지와 이동 경로를 방역 소독하고, 확진환자의 밀접접촉자로 확인된 사람에게는 자가격리를 요청할 예정이다.

 

15번째 확진환자는 장안구 천천동 다세대주택에 거주하는 한국인 남성(43)으로 중국 우한시 방문 후 120, 4번째 확진환자(평택시 거주)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했다.

 

질병관리본부가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129일 수원시에 통보했고, 장안구보건소는 자가격리대상자로 관리했다. 입국 후 별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21일 오후 발열 등 증상이 있어 본인 차를 타고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장안구보건소는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고, ‘양성판정이 나와 질병관리본부에 2차 검사를 했다. 2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가족(부인과 딸)은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 중이다.

 

염태영 시장은 개인 SNS(페이스북)에 수원시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황을 수시로 게시해 시민들에게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또 수원시는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와 수원시 SNS를 비롯한 모든 홍보 수단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고, 대응 요령을 알리고 있다.

 

증상 발생 시 문의 전화

질병관리본부 : 1339

중국방문자 : 1644-2000

장안구보건소 : 031-228-5909

권선구보건소 : 031-228-6760

팔달구보건소 : 031-228-7680

영통구보건소 : 031-228-8519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