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식품·공중위생업소 안전관리로 ‘우한 폐렴’ 확산 막는다

관내 음식점·숙박업소 등 1만 7000여 개소 대상으로 안전관리 추진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22:49]

수원시, 식품·공중위생업소 안전관리로 ‘우한 폐렴’ 확산 막는다

관내 음식점·숙박업소 등 1만 7000여 개소 대상으로 안전관리 추진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1/29 [22:49]

수원시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식품·공중위생업소 등을 대상으로 안전관리에 나선다.

 

▲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공중위생업소
(숙박업소) 505, 식품업소(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등) 16089, 외국인 운영 음식점 291곳 등 17000여 개소를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추진한다.

 

특히 관내 숙박업소·일반음식점 현황을 취합하고, 예방수칙을 안내하는 총괄 상황실과 수원시 공직자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예방 홍보반등을 운영한다.

 

우선 수원시청 위생정책과를 중심으로 한 총괄 상황실은 관내 숙박업소·일반음식점 현황을 파악·취합하고,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한 문자를 전송한다.

 

또 구별로 예방 홍보반을 운영, 관내 업소에 직접 방문해 호흡기 증상자(발열·기침 ·숨 가쁨 등)와 접촉 피하기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 자제 마스크 착용하기 수시로 손 씻기 기침할 땐 옷소매로 입 가리기 등 예방 수칙을 안내한다.

 

이와 함께 손 세정제·마스크·홍보물(전단) 등을 배부하고, 외국인 종사자의 해외여행 이력(중국방문 여부 등) 등을 확인한다.

 

앞서 수원시는 28일 오후 4시 수원시청 썬마루에서 위생 관련 단체 간담회를 열고, 한국외식업중앙회 장안구지부 등 관내 21개 단체 관계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을 안내·홍보했다.

 

또 설 연휴 기간(24~27)에는 외국인 종사자가 고용된 숙박업소·일반음식점·기타 업소(휴게·제과점 등)에 예방수칙 및 신고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수원시 위생정책과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중국 입국자가 수원시에 방문, 음식점 등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체계적으로 상황반을 운영하고, ·관 협력으로 선제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식품·공중위생업소 안전관리로 ‘우한 폐렴’ 확산 막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