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 우한폐렴 강력한 대책 요구

평택 확진자 발생 등 경기도 방역망 구멍 뚫려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6:20]

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 우한폐렴 강력한 대책 요구

평택 확진자 발생 등 경기도 방역망 구멍 뚫려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1/28 [16: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경기도에서 확산조짐이 발생함에 따라 김경호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은 경기도에 강력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 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 우한폐렴 강력한 대책 요구     © 경기도의회

 

28일 김경호 의원과 경기도에 따르면 정부는 우한폐렴과 관련하여 지나칠 정도로 철저한 대응을 요청하였으나 경기도는 지난 27일에서야 방역대책본부에서 경기도지사가 본부장을 맡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27일 경기일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경기도 평택시에서는 한 시민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하고 귀국한 후 이상증세를 보여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았다. 그러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25일 의료기관을 방문 후 의심환자로 보건소에 신고 되어 네 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

 

또한 용인시에서도 우한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되어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지는 등 경기도 방역에 구멍이 뚫렸다고 지적했다.

 

이는 그동안 정부의 강력한 발표에 대해 경기도가 좀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준비를 갖추고 우한시 방문객을 추적 조사 등을 실시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뒷북행정을 한 전형적인 행태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대통령의 강력한 지시를 받은 만큼 경기도를 비롯하여 시군 인력까지 총동원해서라도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사전차단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김경호 의원은 이미 국가적 차원에서 심하다 싶을 정도로 주의를 당부했음에도 불구하고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하고나서야 경계 단계로 확대했다는 것은 사실상 안전불감증에서 비롯된 것으로 지금이라도 최선을 다해 확산을 막아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9개반 43명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31개 시·군 재난안전대책본부도 24시간 가동하여 도지사나 부지사가 주재로 영상회의를 통해 대응방침을 전달키로 했다. 또한 이날까지 도내 선별진료의료기관 57곳에 대해 현장점검을 마치고, 각종 의료기관의 중국인 간병인을 철저히 관리하라는 공문을 시·군에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