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올해 설 명절에는 배고픈 아동 없도록…”

설 연휴 기간(24~27일) 결식 우려 아동 위한 급식지원 가맹점 895개소 운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8:41]

수원시 “올해 설 명절에는 배고픈 아동 없도록…”

설 연휴 기간(24~27일) 결식 우려 아동 위한 급식지원 가맹점 895개소 운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1/22 [18:41]

수원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결식이 우려되는 저소득층 가정 아이들에게 원활한 급식을 제공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수원시는 설 연휴 기간(24~27) 기존 급식 제공자의 귀향, 휴무 등으로 결식 우려가 있는 아동을 보살피기 위해 관내 음식점, 편의점 등 895개소를 급식지원 가맹점으로 지정·운영한다. 지원 대상은 아동 90여 명이다.

 

대상 아동들이 가까운 음식점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거주지 인근 일반음식점·24시 편의점 등을 가맹점으로 선정했다.

 

지원을 받는 아동은 지정 가맹점에서 조식·중식·석식을 이용할 수 있다. 급식 지원 단가는 한 끼에 6000원이다. 식사 후 아동급식전자카드(G-Dream card)를 이용해 결제하면 된다.

 

또 식당 방문을 위해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이 필요하거나 거주지 인근에 문을 여는 지정 식당이 없는 경우에는 반찬·간식 등을 연휴 전에 미리 제공할 계획이다.

 

조리 능력이 부족한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에게는 가급적 조리가 완료된 형태의 급식을 제공하고, 부녀회·시민단체·민간단체 관계자들과 민·관 합동 급식 네트워크를 구축해 아동을 돌볼 예정이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7~17일 동 행정복지센터와 협력해 연휴 기간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을 조사, 현황을 파악하고 해당 가정에 명절 기간 이용 가능한 가맹점 목록·이용방법 등을 안내했다.

 

특히 한꺼번에 많은 양의 반찬 등이 제공되는 경우 음식물이 상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식중독 발생 예방 등을 위한 안전교육도 진행했다.

 

수원시 보육아동과 관계자는 설 명절에 밥을 굶는 아이들이 없도록 급식을 제공하고, 더욱 따뜻하게 보살피겠다면서 결식 우려가 있는 아이를 대상으로 한 아동 급식 지원은 상시 신청이 가능한 만큼,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방문해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