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봉산~옥정선 철도운영시스템 설계착수‥자체 철도건설역량 ‘증명’

16일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시스템분야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보고회 실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6:01]

경기도, 도봉산~옥정선 철도운영시스템 설계착수‥자체 철도건설역량 ‘증명’

16일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시스템분야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보고회 실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12/23 [16:01]

경기도가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건설사업과 관련, 철도 운영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지난 16일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시스템분야 추진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기본 및 실시설계의 추진방향과 일정에 대한 보고와 함께,서울교통공사 등 관계기관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도는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철도 운영의 핵심요소인 전력공급(송변전소), 철도신호 체계, 정보통신, 궤도, 철도차량, 종합사령실, 차량기지 등 도봉산~옥정선의 철도운영시설 전반에 대한 설계를 추진하게 된다.

특히 도가 단독으로 도 발주 시행 철도 운영시스템에 대한 설계를 시행하는 것은 이번 도봉산~옥정 광역철도가 첫 사례다. 도가 자체적인 철도건설역량을 완벽하게 갖추게 됐다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물류항만국장은 도봉산~옥정 광역철도는 경기도가 발주부터 시스템분야 까지 모든 분야를 경기도 단독으로 시행하는 첫 노선이라며 이를 계기로 향후 도 자체 철도노선의 시스템분야 건설 능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설계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는 서울 도봉구의 7호선 도봉산역에서 장암역, 의정부경전철 탑석역을 거쳐 양주 고읍·옥정지구를 잇는 총 연장 15.3의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2024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6,412억 원(국비 4,488억 원, 도비 962억 원 등)이 투입, 정거장 1개소를 개량하고, 2개소의 정거장을 신설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