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학교민주주의 지수 79.65로 4년째 상승

교육 주체가 함께 인식차 줄이고 발전방안 모색 자료로 활용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07:53]

경기 학교민주주의 지수 79.65로 4년째 상승

교육 주체가 함께 인식차 줄이고 발전방안 모색 자료로 활용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12/20 [07:53]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2019 학교민주주의 지수 분석 결과를 지난 17일 발표했다.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해마다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인식하는 학교문화, 학교구조, 민주시민교육실천을 측정하는 도구다. 2017년에 구성원이 스스로 성찰하고 책임을 가지도록 자기평가 문항도 도입했다.

2019년 전체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79.65201878.48보다는 1.17,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5년보다는 8.25 상승했다.

학교급별로는 84.7로 유치원이 가장 높고, 초등학교, 특수학교, 중학교가 그 뒤를 이었으며 고등학교가 75.2로 가장 낮았다.

학교 유형별로는 혁신학교가 81.1, 혁신공감학교가 79.1, 일반학교가 77.7이며, 조사 대상 가운데에는 교직원이 85.4로 학부모 75.8, 학생 73.1보다 높았다.

학생들은 학부모 참여78.7로 높이 평가한데 반해 평화적 갈등해결64.1,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65.6, ‘지역사회와의 협력67.5로 낮게 평가했다.

학부모는 82.6교권보호79.5민주적 가치형성’, ‘책임의식’, ‘학생인권존중이 학교에서 잘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했으나, ‘평화적 갈등해결64.1을 나타냈다.

교직원은 학생인권존중90.3으로 가장 높았고, ‘교권보호72.4로 가장 낮았다.

학생과 교직원 간에는 인식차가 커 학생인권 존중에 대해 학생은 70.5, 교직원은 90.3이었으며, ‘평화적 갈등 해결은 학생 64.1과 교직원 83.5,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은 학생 65.6, 교직원 85.5로 각각 20점 가까이 차이를 보였다.

도교육청은 교육주체 간 입장차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 대토론회, 학생 정책결정 참여제 등을 적극 홍보하고, 학교급·유형·지역에 따른 지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관련 부서간 정책 협의회·실천사례 발굴·지역별 공감 토론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930일부터 1027일까지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도내 유특수학교 총 2,492교 학생, 학부모, 교직원 450,855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도교육청 정태회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평가나 비교가 아니라 스스로 학교문화를 진단하고 교육공동체가 함께 대안을 찾는 동반 성장의 과정이므로 학교자치가 실제 작동할 수 있도록 더 큰 관심을 갖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기도교육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