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국립생물자원관, 수원천 일원에 쥐방울덩굴, 털부처꽃 등 심어

수원천에 쥐방울덩굴 심어 꼬리명주나비 부른다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21:21]

수원시·국립생물자원관, 수원천 일원에 쥐방울덩굴, 털부처꽃 등 심어

수원천에 쥐방울덩굴 심어 꼬리명주나비 부른다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09/03 [21:21]

수원시가 국립생물자원관과 협력해 증식한 쥐방울덩굴 200여 본과 자생종 503일 수원천변에 심었다.

 

▲ 수원시 공직자, 국립생물자원관·생태조경협회 관계자, 시민 등이 수원천변에서 쥐방울덩굴을 심고 있다.     © 수원시

 

이범선 수원시 환경국장, 국립생물자원관·생태조경협회 관계자, 시민 등 20여 명은 이날 수원천 지동교와 영동교 사이에 쥐방울덩굴 200여 본과 자생종(털부처꽃·꿀풀·범부채) 50여 본을 심었다.

 

쥐방울덩굴은 멸종 우려 보호종인 꼬리명주나비의 유일한 먹이식물로 주로 하천 주변에 서식한다. 여러해살이 덩굴식물로 길이는 1~5m이고, 꽃은 7~8월에 피는데 꽃잎은 없다. 꼬리명주나비의 유충이 쥐방울덩굴의 잎을 먹고 살기 때문에 꼬리명주나비에게 꼭 필요한 식물이다.

 

수원시와 국립생물자원관은 2016년부터 야생식물 자원화, 자생식물 보호, 칠보치마 복원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지난 20168, 국립생물자원관이 수원시에 야생생물 보존과 활용을 위한 협력사업을 제안한 이후 두 기관은 20175야생식물 자원화와 칠보치마 복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7월에는 생물서식지 조성 사업의 하나로 쥐방울덩굴 500여 본을 수원천변에 이식한 바 있다.

 

▲ 참여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멸종 우려 보호종인 꼬리명주나비가 수원천에 살 수 있도록 쥐방울덩굴을 관리할 것이라며 국립생물자원관과 지속해서 협력해 야생생물을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수원시·국립생물자원관, 수원천 일원에 쥐방울덩굴, 털부처꽃 등 심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