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위한 집단협의 시작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등 10개 병원 참가 ... 7월 31일 첫 집단협의

이경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7/30 [12:52]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위한 집단협의 시작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등 10개 병원 참가 ... 7월 31일 첫 집단협의

이경환 기자 | 입력 : 2019/07/30 [12:52]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위한 집단협의 731일 추진된다. 교육부가 729() 국립대병원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위한 집단협의를 731() 오후 330분 오송컨퍼런스 센터에서 진행한다는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번 집단 협의에 참가하는 국립대병원은 부산대병원 등 10개 병원이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지난 722() 12개 국립대병원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과 관련 집단교섭에 대한 찬성 여부를 725()까지 공문으로 회신할 것을 요청하였고, 이 중 10개 병원이 집단협의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개 병원은 집단협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여 의사를 밝힌 10개 국립대병원은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 경상대병원,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서울대 치과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제주대병원, 충북대병원이다.

 

국립대병원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1단계 기관이지만 지난 724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공공부문 1단계 기관 정규직 전환 추진 실적>에 따르면, 14개 국립대병원 전체 간접고용 노동자 5,223명 중 정규직 전환 인원은 292명으로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율이 5.59%에 머물러 있다. 이에 따라 이번 교육부가 주관하는 국립대병원 노사 집단협의가 극심한 눈치보기와 시간끌기로 정체상태에 머물러 있는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과 관련 국립대병원은 1단계 기관으로서 민간업체와 계약만료시점에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하는데도 지금껏 정규직 전환을 회피한 채 3~4차례 계약연장하면서 간접고용노동자들을 희망 고문해 왔다. 이에 교육부가 직접 나서서 노사간담회, 사무국장단 간담회, 국립대병원 현장방문, 교육부차관-국립대병원장 간담회 등을 통해 직접고용을 원칙으로 조속히 정규직 전환할 것을 주문했지만 국립대병원측은 먼저 타결하기 어렵다” “자회사 전환도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비용부담이 크다등 갖가지 핑계대기, 눈치보기로 일관하면서 교육부 방침조차도 거부해왔다. 이에 교육부가 주관하는 이번 집단협의가 지지부진한 병원별 노사전협의회를 뛰어넘어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실질적 성과를 이룩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국립대병원 집단협의가 추진됨에 따라 지난 627일부터 단식농성을 벌여온 정재범 부산대병원지부장이 단식 30일째인 726일 단식농성을 풀었다. 노조측은 이번에 열린 집단협의에서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실질적인 해법이 마련되기를 희망하며, 교섭에 집중할 계획이다.  

 

2019729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 도배방지 이미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노동/인권/언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