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노숙인 재활시설·장애인거주시설 현장방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21:15]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노숙인 재활시설·장애인거주시설 현장방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9/07/15 [21:15]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정희시)337회 임시회기간 중인 지난 712일 노숙인 재활시설인 성혜원과 장애인거주시설인 둘다섯해누리를 방문하여 운영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설을 둘러보며 발전방안에 대하여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노숙인 재활시설·장애인거주시설 현장방문     ©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날 현장방문은 보건복지위원회 정희시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2),최종현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을 비롯하여 권정선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5), 김영해 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3), 김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박태희의원(더불어민주당, 양주1), 이영봉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2), 조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1) 등이 참석하였다.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은 최진봉 성혜원 원장으로부터 운영현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노숙인일시보호시설, 급식소, 자활시설, 재활·요양시설 등 도내 노숙인 지원 시설 간의 유기적인 협조체제구축과 역할분담을 제안하였다.

 

아울러, 성혜원 등 노숙인 재활·요양시설의 주요 기능인 지역사회 연계 재활프로그램 및 복지서비스를 통하여 노숙인들이 한시라도 더 빨리 건강한 사회인으로 돌아 갈 수 있음을 강조하며 재활시설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천주교 수원교구 사회복지회에서 운영하는 장애인거주시설인 둘다섯해누리 현장방문에서는 이기수 요아킴 원장으로부터 운영현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둘다섯해누리가 그동안 장애인들의 인권과 복지 향상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데 대하여 따뜻한 격려를 전하였다.

 

또한, 장애인에 대한 탈시설화 정책도 필요하지만 아직 많은 장애인들이 시설을 필요로 하고 있기 때문에, 장애인거주시설의 기능과 역할의 중요성도 강조하였다.

 

정희시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2)노숙인, 장애인 등 사회적약자에 대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 및 이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예산지원, 정책제안, 조례 제·개정 등을 통하여 의회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