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비리연루 공무원 ‘원아웃제’도입”, 인사청탁배격선언

29일 확대간부회의, 수원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려

수원시민신문 | 기사입력 2010/11/30 [08:37]

염태영 수원시장 “비리연루 공무원 ‘원아웃제’도입”, 인사청탁배격선언

29일 확대간부회의, 수원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려

수원시민신문 | 입력 : 2010/11/30 [08:37]
염태영 수원시장이 29일 수원시청 대회의실에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근 발생한 시 소속 공무원들의 뇌물수수 혐의 기소와 관련해 각종 비리연루 공무원에 대한 '원아웃제' 도입, 구청간 교차단속, 순환근무제 등 강도 높은 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초심을 잃지 않고..." 지난 7월 1일 오전 10시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수원시장 취임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부부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는 모습  ©수원시민신문 자료사진

이날 오전 대회의실에서 행정부시장, 4개 구청장 및 시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12월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염 시장은 "청렴한 공직문화 구현을 강조했음에도, 뇌물수수 비리가 발생해 시민들을 볼 면목이 없다"며 “비리를 근복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 앞으로 직무관련 공금횡령이나 유용 및 금품향응 요구, 상습적 수뢰·알선 공무원은 금액에 관계없이 형사고발 조치하고, 해임이상 징계하도록 하겠다"면서 "특히 청렴도에 흠집을 내는 공무원은 3진이 아닌 원 아웃으로도 퇴출할 수 있도록 원 아웃제를 도입해 달라"고 감사 부서에 주문했다.
 
이어 염 시장은 "조직개편과 맞물려 진행되는 민선5기 취임이후 최대 승진 및 전보 인사를 앞두고 각종 청탁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힌 뒤 "앞으로 청탁이 들어온 해당 공무원을 승진인사에서 1순위로 배격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12월 대규모 인사를 앞두고 인적 자원의 적재적소 배치와 투명 행정 실현이라는 ‘두 마리 토끼잡이’를 모두 잡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염 시장은 지난 11월초에도 공무원이 업무와 관련해 골프장을 출입하는 문제와 무능한 공무원 퇴출을 추진하는 제도화를 언급한 바 있어 강도 높은 공직기강 노력을 주문한 바 있다. 

이와 함께 12월 조직개편과 대폭적인 인사를 앞두고  청탁이 들어오는 해당 공무원과 관련해 1순위로 인사를 배제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