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뒤늦게 “김종필 훈장추서 중단하라”

이정미 대표, 김종필 빈소 조문 뒤 정부 훈장추서에 “유감” 표명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6/27 [20:03]

정의당 뒤늦게 “김종필 훈장추서 중단하라”

이정미 대표, 김종필 빈소 조문 뒤 정부 훈장추서에 “유감” 표명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8/06/27 [20:03]
▲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이정미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 뉴시스]

정의당이 뒤늦게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대한 국민훈장 추서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5.16쿠데타는 갓 싹을 틔웠던 대한민국 민주헌정을 전복한 역사로 지난 수십 년 우리 정치사는 불운의 굴곡을 겪었으며, 국민들께는 쉽게 치유될 수 없는 고통을 안겼다. 유신체제에 항거했던 이들의 명예회복도 온전히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상기시키곤 정부에 훈장추서 중단을 요구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이 대표는 “훈장은 국가에 뚜렷한 공적을 남긴 이에게 수여하는 것이다. (김 전 총리)이후 인생의 어떤 공적이 지난 과오를 덮을 수 있을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정부는 훈장추서가 자칫 군사쿠데타와 유신체제라는 과거 역사에 면죄부가 될 것이라는 우려를 귀담아 들어야 한다. 역사는 쉽게 지울 수도, 지우려 해서도 안 되기 때문이다. 정부의 이번 훈장추서 계획을 중단하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서 “저는 조금 후 노회찬 원내대표와 함께 고 김종필 전 총리의 조문을 간다”고 알리곤 “정치계 원로인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다. 개인의 삶과 죽음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고, 떠나는 이에 대한 예는 다해야 한다. 그러나 역사적 평가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정부가 김 전 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키로 결정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회찬 원내대표와 함께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 전 총리 빈소에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의당은 김 전 총리가 사망한 당일인 지난 23일 추혜선 수석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훈장추서에 관해선 아무런 언급 없이 “자연인 김종필의 명복을 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